아낌없이주는나무 후원회 사이트입니다

> HOME : 참여게시판 : 청소년게시판


봉사활동 갔다와서 제가 직접 쓴 일기예요.^^(2)
김예진  2010-08-21 17:35:06, 조회 : 852, 추천 : 187

2010.8.8.일요일

7시 30분에 기상해서 봉사가 다시 시작되었다. 어제 우리는 아침 설거지하기로 자원해서 주방일을 해야 했다.

먼저 무척 긴 분홍색 앞치마와 흰색 고무 장화, 노란색 고무장갑을 끼고 주방에 들어왔다. 거기서 준성이는 식

판 나르는 일을 했고, 언니와 나는 쓴 컵과 숟가락, 젓가락 씻는 일을 했다. 난 참 재미있었다. 씻을 것이 쉬지

않고 들어와서 빨리빨리 닦느라 힘들었지만 말이다. 나는 젓가락 하나하나 세심하게 다 닦았다. 신망애 가족

분들이 쓰는 물건이니소중하고 깨끗하게 해야 겠다고 생각했다. 아침부터 보람있었다. 아침밥을 먹은 후엔 오

늘 떠나는 날이므로 신망애 가족들과 마무리를 했다. 방청소도 해드리고, 같이 둘러앉아 TV를 보았다. 11시에

예배가 있어서 몸이 불편한 할아버지의 손을 잡아 교회에 함께 갔다. 많은 신망애 가족들이 우리 자원봉사자

들의 도움을 받아 교회에 모이는 모습을 보고 행복했다. 우리가 도움을 줄 수 있는 부분이 있다는 것이 무척

좋았다. 나는 여기 오기 전에 몰랐다. 그분들에겐 어떤 행동 하나하나에도 도움을 받아야 한다고 생각했다. 그

러나 그분들도 분명히 할 수 있는 것이 있고, 우리보다 잘하는 것도 많다. 나는 이번 기회로 그것들을 배워가

고 있었다. 교회에서 어떤 가족 분께서 나에게 손을 내밀며 다가와서 얼른 그 손을 잡아드렸다. 우린 두 손을

꼭 잡고 서로 웃었다. 이름도 모르고, 그 분에 대해 아무것도 모르지만, 그 분도 나에 대해 모르지만, 우린 이

렇게 손만 잡고도 서로를 이해하고 행복하게 웃을 수 있다. 마음만 있으면 문제 없다. 솔직히 말하면 나는 감

동 받아서 울뻔 했다. 그 따뜻함이 잊혀지지 않는다. 손잡고 웃은 것 뿐인데 그것이 유명한 가수를 만난 것보

좋았던건 내가 이상한 걸까? 예배시간에는 신망애 가족분, 누구 할 것없이 노래 부르고 기도하고 말씀 들으며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그곳은 교회였고 언니와 나는 천주교를 믿는 사람이였지만 그런건 상관 없었다. 서로

다른 종교를 이해하니까 재밌었다. 예배가 끝나고 식당에서 밥을 먹었는데 나는 '세상에 이런 일이'에 2번이

나 나오셨다는 몸이 불편하지만 발로 어떤 일이든 하시는 멋진 분께 밥을 먹여드렸다. 그 분께서 나를 보며 계

속 웃어주셔서 나도 얼굴엔 항상 웃음이 번져있었다. 이 곳은 기운 넘치는 곳이다. 배려와 이해로 빛이 난다.

장애인은 장애인을 서로 돕는다. 말을 못 한다면 마음으로 이야기를 하고 손만 잡아도 행복하다. 장애인은 불

쌍한 존재가 아니다. 자기만의 삶이 있고 자신의 마음만 열려있다면 팔이 없건 다리가 없건 정신이 오락가락

해도 행복할 수 있다. 집에 와서 생각하니 한 것도 없이 제대로 인사도 못해드리고 헤어진 것 같아 속상했다.

이 분들을 다시 찾아뵙고 싶다. 내일도 그곳은 생기로 넘치겠지!


  답글달기   수정하기   삭제하기   추천하기   목록보기   글쓰기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14692  6월24일 ’마의 7년‘의 기원 [오래 전 ‘이날’]    김병형 2019/06/24 0 0
14691  교통사고로 쓰러진 20대 치고 달아난 운전자 2명 붙잡혀    변희님 2019/06/24 0 0
14690  빅휠보너스∝ se9Y.CCTP430。xyz │온라인바다이야기게임 ┵    신빛현 2019/06/24 0 0
14689  今日の歴史(6月24日)    조희영 2019/06/24 0 0
14688  만취 여성 간호장교, 클럽서 남성들 추행…무슨 일이?    음찬나 2019/06/24 0 0
14687  카지노무료머니세부막탄카지노∠ 34I4。KING23411。xyz ♬현금바둑이사이트메이저리그 무료중계 ㎮    성웅라 2019/06/24 0 0
14686  시알리스 구매약국┛blZT。JVg735.xyz ┣정품 GHB 판매 강력최음제 후기D8 흥분제가격 ┵    성웅라 2019/06/24 0 0
14685  여야, 국회 정상화 놓고 갈등…극적 타협 가능성 있나    수성 2019/06/24 0 0
14684  정품 레비트라구입처사이트♣ mi33.Vc354。XYZ ┌JO젤 정품 구입처 ≤    김새은 2019/06/24 0 0
14683  RUSSIA OPPOSITION RALLY    음찬나 2019/06/24 0 0
14682  今日の歴史(6月24日)    담신연 2019/06/24 0 0
14681  FRANCE FORMULA ONE GRAND PRIX    고신영 2019/06/24 0 0
14680  자유한국당 불참한 국회 외통위    최유경 2019/06/24 0 0
14679  펜스 “美 인내, 결단력 부족으로 착각 말라”…대이란 경고 잇따라    설보규 2019/06/24 0 0
14678  아바타카지노주소 ▒ 배터리게임 □    반도희 2019/06/24 0 0
14677  [재계톡톡] 신동주, 신동빈에 화해 손짓 4년 만에 ‘형제의 난’ 종지부    한영신 2019/06/24 0 0
14676  경북 예천서 규모 2.4 지진…경북소방 “신고 4건 들어와”    아유강 2019/06/24 0 0
14675  우정노조, 총파업 찬반투표    저림햇 2019/06/24 0 0
14674  인터넷 비아그라구매 ▽ 해바라기 최음제정품가격 ※    신빛현 2019/06/24 0 0
14673  부천 시민단체 "가짜뉴스 홍보한 장덕천 시장 공개사과 해야"    저림햇 2019/06/24 0 0

    목록보기   다음페이지     글쓰기 1 [2][3][4][5][6][7][8][9][10]..[735]   [다음 10개]

2019